• UPDATE : 2019.5.2 목 16:42
상단여백
HOME 새소식 회원동정·지회소식
[우리 지회 단골집] 기호일보 - 황해도 손칼국수집
인천경기기자협회 | 발행일시 2019.05.01

기호일보 - 황해도 손칼국수집

황해도 손칼국수집

점심에는 쓰린 속을 달래고 저녁에는 막걸리 한잔에 하루의 피로를 푼다. 인천시청 후문 쪽 황해도 손칼국수집이다. 이 집 메뉴는 손칼국수, 칼제비(칼국수+수제비), 감자수제비, 만두국, 칼만두(칼국수+만두), 왕만두, 부추전, 김치전, 소주, 맥주, 막걸리가 전부다. 단출하다. 점심에는 발 디딜 틈이 없다. 손님들은 대부분 칼국수, 수제비, 만두국을 한 그릇씩 안고 전을 곁들인다.

우리는 점심메뉴로 칼만두를 많이 먹는다. 칼국수와 만두국을 한 번에 즐긴다. 바지락은 덤이다. 쫄깃한 감자수제비도 일품이다. 매일 새로 하는 겉절이와 열무김치는 입맛을 더욱 돋운다. 주메뉴에 앞서 나오는 보리밥과 수제 고추장은 별미다.

저녁메뉴는 항상 막걸리를 함께 하는데, 주인장은 손님 주문 부추전과 김치전을 섞어 ‘반반전’을 내온다. 두 전 모두 오징어 등 해물이 들어간다. 간장 양념은 전의 맛을 살려준다. 마감을 마친 기호일보 식구들이 오면 주인장은 메뉴판에 없는 안주를 권한다. 바로 두부김치다. 특별할 것 없는 음식이지만 두부와 김치볶음의 향이 어우러져 술맛을 더한다. 두부김치와 막걸리는 이 집의 특미다. 우리는 이 맛에 집을 찾는다.

 

 

 

<저작권자 © 인천경기기자협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경기기자협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협회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73번길 6 경기일보사   |   대표전화 : 031) 250-3414  |   발행인 : 최원재   |   편집인 : 정진욱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원재  |  Copyright © 2019 인천경기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