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1 화 19:38
상단여백
HOME 새소식 협회보 여행기
기호일보 김가현 기자, 엄마와 단둘이 떠난 2박 3일숨은 맛집과 헤매다 만난 풍광… 전라에서 보물찾기
인천경기기자협회 | 발행일시 2015.09.24
어머니와 함께 둘러 본 군산 철길마을.

전주에 사는 지인 불러 현지가이드 생생한 정보
아침에 본 신안 압해도 작은 제주도 라 불릴만
담양 메타쉐콰이어길 걸으며 엄마와 도란도란 얘기꽃


'마침 참 잘됐다' 싶은 때가 있는데, 지금이 딱 그렇습니다.

생전 처음 엄마와 2박 3일로 여행을 다녀온 뒤 이렇다 할 생각정리를 못했었는데, 이번 기회에 한 번 정리할 수 있게 됐네요.

이번 여름휴가 때는 엄마와 함께 전남, 전북을 누비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여행 가는 동안 남자친구와 함께 찍어 올린 다른 친구들의 SNS 속 사진을 보며 씁쓸했지만 즐거워하시는 엄마의 모습을 보니 다시 행복해지더군요.

여행하는 동안에도 반가운 만남이 계속돼 마침 참 잘됐다 는 생각이 이어지게 됐어요.

첫 날은 전주 자만 벽화마을과 전주 한옥마을을 다녀왔는데, 도중에 전주에 살고 있는 절친한대학 동기를 불러 가이드를 요청해 현지인(?)의 생생한 정보를 들을 수 있어 발품 팔지 않고 제대로 된 전주 여행을 할 수 있었습니다.

목표 유달산 일몰.


둘째 날은 목포, 신안 압해도 목포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유달산에 올라가 일몰을 봤는데, 너~무 예뻐서 깜깜한 밤이 돼서야 산에서 내려왔어요. 올라가는 내내 투덜거린 마음이 녹아내릴 만큼의 절경이었습니다. 엄지.

유달산 정상에서 삼형제 가족을 만났는데, 다음날 담양을 간다고 하니 나름 숨겨진 맛집이 있다며 한 돼지 갈비집(승일갈비)을 귀띔해 주셨어요. 다음날 찾아간 그 곳은 정말로…(말을 잇지 못할 만큼의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엄지.

사실 신안 압해도는 길을 잃고 헤매다 도착한 곳인데, 아침에 보니 작은 제주도라 할 만큼 아름다운 곳이었어요. 평소에도 하늘을 잘 보는 편이지만 그 날은 수 십 번도 더 본 것 같네요.

마지막 여행지는 무안과 담양 무안 연꽃 축제라 찾아간 곳은 당시 연꽃보다 연잎이 더 많아 조금 실망했지만 승일갈비의 힘으로 담양까지 달려갔습니다.

담양 메타쉐콰이어길에서 높게 뻗은 나무 사이로 엄마와 함께 걸으며 평소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두런두런 나눴어요. 여행 참 잘왔다는 생각을 하며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다음번에는 더 많은, 그리고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조금 더 좋은 곳으로 엄마와 함께하고 싶습니다.

<저작권자 © 인천경기기자협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경기기자협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협회소개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973번길 6 경기일보사   |   대표전화 : 031) 250-3414  |   발행인 : 최원재   |   편집인 : 이호준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원재  |  Copyright © 2018 인천경기기자협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